[단편번역괴담][#2] 겨울철 아르바이트 수입

Author : / Date : 2020/04/18 17:43 / Category : 번역단편모음

이 이야기는 다른 사람들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

어떤 도시에서는 겨울철 농사일을 할 수 없는 마을 주민들이 겨울이면 많은 눈이 내리는 설산을 보기 위해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가이드같은 일을 하면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

가이드를 하면서 나름 아르바이트 수익을 벌고 있는것처럼 보였지만, 그 마을 사람들은 사실 그것보다 다른 아르바이트 수익이 있었다.

설산을 가이드 해달라는 관광객들의 의뢰를 받으면 가이드는 일부러 험한 곳으로 안내해 미리 대기하고 있던 마을 사람들이 고의적으로 거기에 인공 눈사태를 일으키는 것이었다.

그리고 경찰에 연락해 눈사태로 실종된 실종자들을 찾는데 마을 사람들이 협조를 하면서 관련 수당을 받는 것이었다.
(일본은 협조를 구해 마을 사람들이 수색에 동참을 할 경우 수당을 지급함)

그 수당이 사실 가이드를 하는 아르바이트 비용보다는 몇배나 많았다고 한다.

이건 어디까지나...어느 동네에 관련된 이야기다.

"죽은자는 말이 없다"라는 말이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주세요.
2020/04/18 17:43 2020/04/18 17:43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0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번역단편괴담][#1] 오프라인 파티

Author : / Date : 2020/04/18 17:29 / Category : 번역단편모음

정확히 1년전쯤 일이었을거다.
그 당시 나는 어느 온라인 게임에 빠져있어서 매일같이 PC게임을 했었다
.
오랫동안 게임을 하다보니 나와 비슷한 또래의 남자 2명과 친해지게 되었다. 
그러다 우리는 직접 보고 같이 게임을 하자는 이야기를 하게 되었다.

그렇게 우리는 만나게 되었고 밥도 먹고 게임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밤이되고 막차가 얼마남지 않았기때문에 나는 "이제 곧 돌아가야해"라고 말하려고 할때, 두 사람은 내 말을 듣고는 딱 한곳만 더 가보고 헤어지자고 제안을 했다.

나는 막차 시간까지는 조금 더 여유가 있어 두사람을 따라가기로 했다.
도착한 곳은 곳은 인근에 있는 인적이 드문 빌딩이었다.

"어? 여기 오고 싶었어?" 내가 물었지만 두 사람은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분명히 아까까지 즐겁게 놀던때와는 두사람 모두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야, 잠깐만..난 이제 막차 시간이 다되가서 빨리 가야해.." 라고 말하고 뒤 돌아서는 그 순간 나는 깨달았다.

두사람이 갑자기 내 팔을 잡기 시작한 것이다.

나는 생명의 위협을 느껴 손을 뿌리치고 역까지 달렸다.
이미 막차는 와 있어서 나는 아슬아슬하게 막차를 탔다.

주위 사람들이 깜짝 놀랄 정도로 숨을 헐떡이고 있을때 나는 문득 전철에서 밖을 보았다.
그러자 창문 너머로 무시무시한 표정으로 이쪽을 노려보는 두 사람이 있었다.

만약 조금이라도 늦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2020/04/18 17:29 2020/04/18 17:29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0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Copyright © 나름괴담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