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어디를 가든 내 머릿속엔

크리덴스 클리어워터가 재공연에서 불렀던

'프라우드 메리'의 노래자락이 울려 퍼진다

딱히 짜증 나지는 않는다

그건 내가 제일 좋아하는 노래니까

 

고모의 결혼식 때 마이크를 잡고 어설프게

그 노래를 불렀던 때가 생각난다

모두가 함께 박수를 처주었는데..

 

엄마는 내 이름조차 그 노래에서 따와

메리라고 지었다

아무래도 내 운명인가 보다..

 

오늘은 자꾸 엄마와 마주치게 된다

오늘은 딱히 할 일이 없는 날이었고

나는 지역 쇼핑몰을 돌아다녔다

평범한 쇼핑센터였다

 

극장도 있고 볼링장이랑 프랜차이즈 식당들도 있다

극장 로비를 지나는데 그 노래가 들려왔다

무슨 멍청한 전기 영화 트레일러에서

흘러나오고 있었다

 

엄마는 반대편의 평범한 카페에 앉아있었다

혼자 웃으며...

그러나 약간 불안해 보이는 얼굴로

열린 문틈 새로 카운터 뒤의 라디오에서

 

프라우드 메리가 흘러나오고 있었다

 

고등학교 때 그 노래를 티나 터너 버전으로 불러서

장기자랑 대회에서 우승했던 게 떠올랐다

한때였지만 정말 영광의 순간이었다

바에 갈 때면 난 항상 주크박스로 직행했다

내 친구들은 질려하지만 난 아니다

난 커피를 마시러 카페로 들어가지 않았다

 

그냥 계속 거닐며

내 발걸음을 따라가고

옛일들을 곱씹어 보았다

 

내 인생의 큰 사건들은 다 이 노래와 연결된 것 같다

커버 버전도 좋긴 하다

망치기 힘든 곡이니까..

그렇지만 역시 크리덴스의 오리지널 버전이 최고다

 

또다시 엄마를 만났다

 

엄마는 약간 스트레스 받은 듯해 보였고

싸구려 레스토랑에 홀로 앉아

커다란 창문 너머에서 날 바라보고 있었다

 

문은 모두 활짝 열려있었는데

그 안에서 어떤 노래가 흘러나왔는지 맞춰봐라

 

난 엄마한테 농담으로

뭔가 끔찍한 교통사고 같은 게 나서

내가 코마 상태에 빠지면

내게 이 노래를 틀어달라고 말하곤 했었다

 

볼륨을 완전 크게 했는데도

만약 내가 일어나지 않는다면

그냥 생명 연장 장치 같은 건 다 꺼버려도 된다고 말했다

 

나는 계속 걸어갔다

 

"rollin rollin rollin on the river"

내 남자친구는 이 노래를 항상 싫어했다

별로 좋은 징조는 아닌 것 같다

 

남자친구는 아우디에서 스피드 메탈을 들으며

달리는 걸 더 좋아했다

 

가게들이 슬슬 문을 닫기 시작했기에

나는 건물을 나서 거리로 나갔다

딱히 어디로 갈지는 마음에 두지 않았다

 

정류장에 한 버스가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문이 열려있다

 

프라우드 메리가 어디선가 계속 작게 들려오고 있다

승객은 우리 엄마 한 명뿐이었다

엄마는 걱정스러워 보였고

뭔가 단념한 듯 보였다

 

그리고 갑자기 늙어진 엄마..

그러나 나는 계속 걸어갈 뿐이었다

곧 버스의 문이 닫히는 소리가 들렸고

떠나갔다

 

 

딱히 지치진 않았지만 긴 하루였다..

 

 

이제 집으로 가야 할 것 같다

늦을지도 모르겠네..

주위엔 아무도 없다

 

 

어느샌가 하늘은 검게 물들기 시작했다

출처: https://www.reddit.com/r/shortscarystories/comments/51s7si/proud_mary/

2020/04/16 22:43 2020/04/16 22:43
[추천글]비슷한 글 모음
Posted by 연구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명 2020/04/17 1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죽은 엄마가 보이는건가? 귀신을 보는거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