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이야기는 같은 회사 동료로부터 여러번 고백 받은적이 있었던 그 당시의 경험담 입니다.

저에게 고백한 그 동료는 저보다 3살 많은 분으로, 회사 내에서도 에이스로 불리며 실력을 인정받고 있던 분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상하게도 그 분의 고백을 받아 들일 수 없었습니다.
말로는 잘 표현할 수 없는 여자의 "촉" 같은 불쾌한 느낌이 그 분에게 있었습니다.
그래도 그분은 쉬지 않게 저에게 계속 고백을 했었습니다.

직장 동료들은 저에게 "저런 좋은 사람 또 없다니까...얼굴도 잘생겼고 장래가 유망하고.아깝다구." 라면서 사귀어 보라고 이야기들을 하곤 했습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고백받았을때 어딘가 일방적인 인상을 받았습니다.

약속도 하지않았는데 저를 계속 기다리는 일들도 있었고..제 연락처를 가르쳐주지도 않았는데 문자로 저에게 연락을 해오는데 그럴수록 이상하게 저는 그 분의 마음이 점점 부담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주변 사람들에게 그 사람의 대해서 조언을 구해봤지만 주변 사람들은 저에게 "그만큼 사랑받고 있다구." 라고 이야기를 하면서 잘해보라는 말만 하는 것이었습니다. 이해는 됩니다.분명 그 분은 회사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능력있는 남자로 평가받고 있었니깐 말이죠.

내가 그 분의 고백이 부담스럽다고 아무리 말해도 주위 사람들은 그 고백을 나쁘게 생각하지 않고 오히려 내가 그 분의 마음을 받아주지 않는 차가운 여자로 보였을 겁니다.. 저는 대충 그 분의 고백을 거절 했는데 고백을 거절하고 나서 어느 때부터 회사내에는 내가 과거에 불륜을 저질렀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저는 불륜 같은 건 해본 적이 없습니다. 누군가 거짓말을 한 일로 친구한테까지 불륜녀로 의심을 받기 시작했고, 제가 상담했던 동료들 역시 저에게서 조금씩 멀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런 상황에서도 그 분은 저에게 계속 고백을 하는것이었습니다. 전..역시 그 분의 고백을 계속 거절했습니다.

그랬더니 회사에서는 저에 대한 소문이 더욱더 안좋게 나기 시작했습니다. "불륜을 저질렀던 저런 여자도 좋아한다고 말해주는데 왜 계속 거절하는거지...정말 형편없는 여자네..." 라는 식으로 저를 더욱더 멀리 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분명 저에게 고백하는 그 분과 사귀어도 저는 행복할 수 없을 겁니다.저는 제 감을 믿고 굽히지 않았습니다..그 시기에 제가 사는 아파트 옆집으로 누군가가 이사를 왔습니다.

아파트 옆집으로 이사온 사람은 놀랍게도 저에게 고백하던 그 분이었습니다..이사온 그 분을 보고 저는 등골이 오싹해집니다. 그리고 나서 그는 매일 우리집 앞에서 저를 기다렸습니다. 회사에서는 제가 거절하는 이유보다는 저한테 거절 당하고 있는 그 분이 오히려 불쌍하다는 이야기까지 나오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여직원들로부터도 괴롭힘과 서서히 왕따가 시작되었는데... 그때마다 그 분이 저를 지켜주는데.., 그러면 그럴수록 오히려 그의 평판이 좋아지고, 제가 나빠지는 것입니다.

저는 용기를 내서 과감하게 그 분에게 한마디를 했습니다. '난 괜찮으니까 이제 진짜 그만해요..'. 라고 그에게 말하자..그에게서 놀라는 말이 나왔습니다. "나 거절하면 어떻게 되는지 알지?또 새로운 소문을 퍼트릴까?" 어렴풋이 느끼고는 있었지만, 역시 소문을 흘린 것은 그였던 것입니다.

저는 "당신이 한 일을 모두에게 말할 거야..." 라고 그에게 소리를 쳤지만 그는..씨익 웃으면서.. "누가 네 말을 믿을 것 같아? 사실 나는 다음달부터 팀장으로 승진하기로 되어 있어....그것도 회사에 중요한 역할인거 알지??  만약 회사에서 둘 중 누굴 하나 짜른다면 누굴 짜를까?... 나일까? 너일까?  말하지 않아도 알겠지!" 그의 당당함에 저는 아무 말도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그는 저를 억지로 아무도 없는 빈 사무실로 끌고가 저를 덮쳤습니다. 어떻게든 도망을 갈 수 있었던 상황도 있었지만 그렇게 할 수 없었습니다. 그가 너무나도 무서웠기때문에...그리고 전 회사를 퇴직하고 그대로 다른곳으로 이사를 갔습니다. 지금은 모두 잊고 정말 평온을 다시 되찾았습니다.

그리고 나서 얼마뒤  우연히 같은 회사에 다니다 지금은 그만둔 옛 회사 남자직원과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 남자직원을 알아보고 저는 순간 도망치려고 했지만...그 남자직원은 "잠깐만. 너 그 ○○한테 왕따를 당하고 있었지?" 라고 저를 불렀습니다.

저는 고객를 돌려.."어떻게 알아요?" 하고 물었더니 그 남자 직원은 저에게 고백했던 그 사람의 전 여자 친구와 아는 사이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이야기를 들으니...그는 전 여자친구가 자신이 원하는대로 해주지 않자 매일 때리고 욕설등을 했다고 합니다. 보다 못해 주변 사람들이 말렸지만...결국은 ...이라고 말하면서..."난 계속 그놈이 불륜녀라고 소문을 내고 다니는걸 알고 있었어...하지만 그 녀석은 회사에서의 평판이 좋아서 주위에서 인정받고 있기 때문에, 말할 수 없었어.미안하다." 라고 사과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그 사람은 자신의 화를 못이겨 그 전여친을 죽였던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일로 지금은 재판중에 있다고...그런 이야기를 듣고 집에 오는 길에 다시 한번 그에게서 멀어져 다행이라고 생각함과 동시에 만약 내가 마음이 약해서사귀고 있었다면...이라는 생각을 하니..정말 등골이 오싹해 집니다.
2020/04/22 01:32 2020/04/22 01:32
[추천글]비슷한 글 모음
Posted by 연구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